영남 알프스 란?

 ○영남알프스 개요

 영남알프스!   백두산에서부터 지리산까지 한반도의 근간인 백두 대간이 태백 지역 매봉산에서 한줄기 커다란  맥을 나누어 동해를 접하며 남으로 치달아 부산 앞바다로 함몰하는 산줄기를 우리는 낙동정맥이라고 부른다.
  이렇듯 낙동정맥은 동해안을 접하며 남동부의 근간을 이루고 있으며 이 낙동정맥의 근간이 남단에 이르러서는 그 세력을 크게 확장하여 솟구치게 되는데, 그 솟구침이 심상치가 않다.
  이렇게 솟굿친 정점이 가지산이다. 가지산을 정점으로 그 융성함이 동서남북으로 그 지맥을 이으며 아름다운 산세를 갖추고 있다. 즉 가지산으로부터 비롯되는 영남알프스는 그 높낮이를 가지고 영남알프스라고 일컬어서는 어딘지 모르게 부족한 면은 있다.
  하지만 가지산에서 남으로 이어진 신불산, 재약산 영축산 서쪽으로 이어진 운문산 등은 산세가 아름답기도 하거니와 그들이 간직한 특유의 멋스럼, 즉 어느곳에도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고원지대로 인하여 억새가 펼쳐진 장관을 간직한다든가 또는 그속에 숨어있는 산상습지를 간직한 자연의 보고라든가 이런 것들이 내포되어 보는이들로부터 감탄을 자아낼 만한 모습과 자연적인 조건을 고루 갖추고 있으며 또한 남동면과 북동면이 대조적으로 발달된 지형의 형태, 또 그들이 내포하고 간직한 문화재등, 그 어느 곳에서도 찾아보기 쉽지 않은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그래서 이러한 여러 조건과 그 산줄기가 아름다워서 유럽의 알프스나 일본의 북알프스에 비견하고 있지만 , 그보다 더 나으면 나았지 뒤지지 않음을 발견 할 수가 있다. 그래서 우리는 이를 일컬어 영남알프스라고 애칭하여 부르게 되었다.

 ○영남알프스의 영역

영남알프스는 울산 울주군 과 경남 밀양군 , 경북 청도군, 경남 양산군에 이르는 2개도와 4개군에 걸쳐있는 광대한 넓이에 걸쳐서 모여 있는 17개 산군(山群)을 지칭하며 여기에는 1000미터가 넘는 산군이 7개가 있다.
  1천미터 이상이 되는 산군은
가지산(해발 1,240m), 신불산(1,208m), 재약산(1,189m),운문산(1,188m) 영축산(1,059m), 고헌산(1,032m), 문복산(1,013m) 등이 있으며, 나머지 산군오룡산군, 향로산군, 억산군, 천성산군, 정각산군,  금오 천태산군, 천마산군, 토곡 어곡산군 ,구만 육화산군, 백암 낙화산군 등의 17여개 산군으로 구성되어 서로 그 맥을 같이 하고 있다.

 이렇게 형성된 산군이 서로 그 맥을 같이하는데, 그 중 가장 맞형격인 가지산을 정점으로 크게 솟구쳐 올리며 동서남북으로 그 맥을 뻗어 내리는데, 北으로는 문복산에서 옹강봉 또는 지룡봉, 西로는 운문산에서 구만산군을 거쳐 낙화산까지 , 南으로는 신불산에서 천성산, 다시 신불산에서 서쪽 방향으로 오룡산을 거쳐 천마산으로 다시 오봉산과 토곡산으로 그 맥을 뻗고 멀리는 천마산을 거쳐 금오산과 천태산 만어산까지 지맥을 이으며 마지막은 낙동강으로 그 세력을 떨구고 있다.

  그리고 알프스 한 중심에는 재약산群을 형성하며 향로산과 정각산이 그 정점에 있으니 이 산군의 형성이 너무 아름답고 깊은 심산 유곡이라서 아직도 산을 사랑하는 분들이 미답의 지역이 도처에 산재하여 있을 정도이다.

○영남알프스에 대한 관리

  영남알프스의 중심이라고 할 수있는 주요부분을 1979년 11월 자연 공원법 제3조의 규정에 의하여 가지산 도립공원으로 지정 하였는데 공원을 크게 5개의 지구로 나눴다.
  즉
석남사 지구, 운문사지구, 표충사지구, 통도사지구, 내원사지구, 로 분리하여 공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공원으로 지정이 되지 않은 부분도 뛰어난 자연환경과 문화재가 있어서 이를 보호해야 할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여겨 진다.
  그리고 또 이 지역은 수많은 동식물자원이 분포하여 있으며 문화재와 전해오는 이야기등이 우리 전통의 문화와 더블어 깊게 서려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렇듯 유형과 무형의 유산을 후손에 물려주기 위해서는 우리는 이를 발굴하고 보호 하여야 할 책임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