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소   밀양 남명리의 호박소(호박소에 얽힌 이무기의 전설)

호박소는 백옥 같은 화강석이 수십만 년 물에 씻겨서 파여진 화강암반에 파여진 소로 이루어 졌으며 이 호박소 위쪽에는 형제소가 있다. 또한 이 고장은 흑염소 사육과 얼음꿀 사과 생산으로도 유명하다. 찾아가는 길은 밀양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얼음골까지 40분마다 운행되는 버스로 찾아갈 수 있으며 소요시간은 약 40분 정도이다. 이 곳은 자가용으로 이용하는 쪽이 편리하지만 그래도 오랬만에 차를 버리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도 때론 운치가 있다. 밀양 방향에서는 밀양시내 → 긴늪유원지 → 금곡 → 남명삼거리에서 얼음골로 빠지면 되고 언양 방향에서는 언양 읍에서 밀양가는 버스를 타면 된다. 승용차를 이용할 시는 언양에서 석남고개를 넘으면 백운봉 못미쳐아래가 호박소 이지만 얼음골 방면으로 차를 몰아 가서 밀양에서 들어오는 것과 같은 곳에서 진입을 잡는다.  호박소는 물줄기의 폭포가 암반에 직접 떨어져 유구한 세월동안 갈고 닦여 파여서 못의 모양을 이룬 형태가 절구(臼)와 같은 까닭에 구연(臼淵)이라는 이름 붙여졌으며 이 못은 밀양의 기우제를 지내는 기우처 였다. 그리고 이소(沼)위쪽에도 또다른 소인 형제소(兄弟沼)가 있으며 전설에는 이무기가 글을 읽고 용이 되어 호박소에 잠겼다는 전설이 전해져 오며 그리고 이 물줄기를 타고 계속 올라 가면 구룡소 폭포가 있는데 화강암 암벽을 이무기가 물줄기를 타고 오르는 듯한 형태를 하고 있는 폭포가 있다.

▷이무기의 전설

당장면 골짜기에 시례 호소박라는 沼가 있는데, 그 소에 용이 한 마리 들었다는 유래가 있다. 옛날 그 골짜기에 이미기(이무기)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그가 어떤 선생 밑에서 수학했는데 어찌나 영특한지 하나를 가르치면 열을 알 정도였다. 하루는 제자가 저녁에
 "오줌누러 잠시 나갔다 오겠습니다."
하자 스승은 허락하고  먼저 잠자리에 들었다. 그러나 도중에 깨어 일어나 보니 아직도 제자는 돌아와 있지 않았다. 이런 일이 그 이튿날도 마찬가지여서 선생은 참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뒤를 밟아보기로 하였다, 사흘째 되는 밤 한시경에 이르자, 선생이 수잠을 자고 있는 사이에 제자는 슬그머니 일어나 밖으로 나가는 것이었다. 뒤를 밟아보니 한 마을에 있는 소로 가더니 곧 물에 들어가 노는 것이었다. 선생이 유심히 살피니 분명 그 제자는 사람이 아니고 이무기였다. 그가 한참 물 속에서 놀다가 나와서 다시 둔갑을 하여 사람으로 되돌아오자, 선생을 급히 돌아와 자는 척하였다. 얼마 후에 제자가 돌아와서 슬그머니 옆에 누워 자는데, 선생이 몸을 만져보니 몸이 매우 싸늘하였다.
 그때 마침 마을에 비가 오지 않아 무척 가물었는데 선생은 옛말에 "사람이 용이 되면 가문다."는 말이 있듯이 아마도 그 제자 때문에 비가 오지 않는 것이 아닌가 의심하였다. 마을 주민들이 선생에게 찾아와 비가 오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느냐고 간청하자 선생은 제자를 불러서
 "애야, 백성들이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데 네가 비 좀 내리게 할 수 없느냐?"
라고 했지만
 "선생님, 무슨 말씀이십니까. 제가 무슨 재주가 있습니까?"
하면서 제자는 시치미를 떼고 거절하였다. 그러다 선생은,
 "네가 무슨 재주가 있는지 밝히지 않아도 되니 비만 내리게 해다오."

 이렇게 계속 제자를 재촉하였다. 거듭되는 선생의 간청에 못 이겨 마침내 승낙하고 붓글씨를 쓰다가 먹을 손가락에 찍어 하늘에 튕기자 먹비가 막 쏟아지는 것이었다.
 그런데 사실을 이 제자는 옥황상제가 오년간 수양하라는 명을 내린 이무기였다. 그 이무기가 명을 어기고 비를 내리게 하자 옥황상제는 저승사자를 내려보냈다. 하늘에서 뇌성병력이 치며 선생 앞에 저승사자가 나타나
 "여기 이미기라는 사람이 있느냐?"
 묻자 이미기는 선생 뒤에 숨어 벌벌 떨고 있었다. 선생은 순간적으로 기지를 발휘하여
 "뒷산에 이미기라는 나무가 있습니다."
 라고 대답하니 갑자기 그 나무에 벼락이 내리치고는 날씨가 다시 맑아지는 것이었다.
 그 후 아무도 이 사람을 보지 못했는데, 아마 등천을 못해서 그 길로 시례 호박소로 들어간 것이라고도 한다. 간혹 선생이 그 소로 찾아가면 이무기가 눈물을 흘리더란 이야기가 전한다.